HOME 사이트맵 여주세종문화재단

메뉴 열기, 닫기 명성황후생가 메인으로

생가 유적지

시설물 위치안내

명성황후생가의 시설물 위치 안내도입니다.
각 메뉴를 클릭하시면 해당 시설물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감고당
감고당
조선시대 제19대 숙종이 인현왕후의 친정을 위하여 지은 집으로 희빈 장씨의 모함을 받아 폐위된 후 5년여 동안 유배되어 있던 곳이고, 명성황후가 8살때 여주에서 한양으로 올라간 후 1866년(고종3) 왕비로 책정되기 전까지 살았던 곳이다. 원래 종로구 안국동 덕성여고 본관 서쪽에 있다가 1966년 도봉구 쌍문동으로 옮긴후 2004년 쌍문중고교 신축계획에 따라 철거될 위기에 처한 건물을 2006년 해체한 후에 명성황후의 고향으로 원형을 이전 복원하였다.
민가마을
민가마을
명성황후생가와 상류 주택인 감고당 사이에 조선시대 서민들의 생활공간인 민가마을 조성하여 조선후기 일반적인 취락의 모습을 재현하였다
명성황후생가
명성황후생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6호)
명성황후 생가 안채는 고종황제의 황후로 개화기 국정에 참여하였으나 을미사변으로 일본인에 의해 시해되어 파란만장한 일생을 마쳤던 명성황후가 출생하여 8세까지 살던집이다
명성황후 기념관
명성황후 기념관
명성황후 생가 맞은편에 위치한 명성황후 기념관은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워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자 건립된 기념관이다. 520㎡의 전시실에는 명성황후와 고종의 영정등을 비롯한 관련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명성황후를 추모하는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문예관
문예관
명성황후 기념관 옆에 위치한 문예관은 2002년 7월에 개관한 문화시설로서, 연면적 773㎡(지하 1층, 지상 1층), 관람석 161석 규모의 공연장으로 명성황후와 관련된 행사등을 위한 문화시설로 이용되고 있다.
명성황후탄강구리비
명성황후 탄강구리비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1호)
조선 제26대 고종의 비 명성황후(1851~1895)의 생가 옆에 명성황후가 태어나신 옛 마을을 기념하기 위해서 세운 비석이다. 비 앞면에는 「명성황후탄강구리(明成皇后誕降舊里)」(명성황후가 태어나신 옛 마을)이라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광무팔년갑진오월일배수음체경서(光武八年甲辰五月日拜手飮涕敬書)」(광무 8년 갑진 오월 어느 날 엎드려 눈물을 삼키며 공경히 쓰다)라고 쓰여져 있으나 정확히 누구의 글씨인지는 알 수 없다.
민유중의 묘와 신도비
민유중의 묘와 신도비
민유중(1630~1687)선생은 숙종의 장인으로 자는 지숙, 호는 둔촌, 본관은 여흥이다. 아버지는 광훈, 좌의정 정중의 아우이며 인현왕후의 아버지이다. 송시열, 송준길의 문인으로 효종 원년(1650) 중광문과에 병과를 급제한 뒤 숭문원을 거쳐 예문관에 보직되었다. 숙종이 즉위하던 1681년 호조판서로서 자의대비 복상문제 때 9개월의 대공설을 지지 했다. 속중 7년(1681) 딸이 숙종의 계비(인현왕후)가 되자 영돈녕부사가 되어 여양부원군에 봉해졌다. 영의정에 추증되었고 시호는 문장이다.
명성황후 순국숭모비
명성황후 순국숭모비
명성황후는 개화기에 개혁을 추진하던 중 1895년 10월 8일 새벽. 경복궁에 있는 건청궁 내 옥호루에서 일제에 의해 시해 당하였다. 1981년 건청궁 내 동쪽 , 구릉지에 건립하였던 이 숭모비는 건청궁의 복원과 개방으로 인하여 이전 대상지를 물색하던 중 명성황후 시해 112주기를 맞이하여 2007년 10월 8일 현재의 위치로 이전·설치하였다.
명성황후 추모비
명성황후 추모비
이 추모비는 명성황후 애국에 대한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제작되었다. 두 개의 직사각형은 과거와 현대를 상징하는 기둥이며 역사의 중심에 서 있는 명성황후의 모습을 비문으로 표현하였고 조각 상층부에는 빛의 포현으로 우리 민족사에 길이 빛날 명성황후의 상징으로 표현되었다.
연못,팔각정
연못,팔각정
명성황후 생가 유적지 가운데 위치한 연못은 , 대한민국 지도 모양을 본따 만들어졌으며, 잉어와 연꽃이 서식하고, 동전분수대에 동전을 골인 시키면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분수가 나오며 소원이 이루어진다.
잉어사료를 자판기에서 먹이를 구입해 줄 수 있으며, 팔각정에 올라가 맑은 공기 마시며 아름 다운 생가 유적지 정경을 관람 할 수 있다.
저작권보호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