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이트맵 여주세종문화재단

메뉴 열기, 닫기 명성황후생가 메인으로

국모명성황후

가례

명성황후생가 철종이 창덕궁에서 승하(1863.12.8)하고 닷새 뒤 흥선군 이하응 (李昰應 1820~1899)의 둘째아들 명복(명복,初諱:載晃)이 익종 (翼宗:순조의 아들 孝明世子 追尊)의 대통을 이어 인정전에서 조선 제26대 임금으로 즉위하니 이가 곧 고종이다. 대왕대비 조씨(神貞王后,익종의 비)는 이해 12월 30일 전교를 내려 고종으로부터 그 위의 선왕 3대에 걸친 관계에 대해 철종은 숙부, 헌종은 형, 익종은 아버지로 언명하므로써, 조정내의 논란을 진정시킨 뒤 자신이 나이많은 여자라는 점과 임금이 아직 어리다는 이유를 들어 국정전반의 실권을 대원군에게 위탁하게 했다. 실권을 쥐게 된 대원군은 국정이 부패하고 국력이 쇠미해진 원인이 양반지배계급과 척족권신들의 발호로 말미암아 왕실의 권위가 땅에 떨어진 탓이며 탐관오리의 농간속에 민심이 이탈된 때문이라 여기고는 대 개혁을 단행했다.
민유중선생 묘(향토유적 제5호) 철종의 3년상이 끝나자 왕실 상하에서는 왕비의 책립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외척의 시달림을 뼈저리게 체험한 대원군은 좌의정 김병학의 딸과의 청혼도 파기하고 대왕대비가 관심을 두고 있던 영의정 조두순의 손녀도 거절한 채 외척발호의 우려가 없고 자기에게 순종하되 정치에 관여하지 않을 만한 인물을 고르기 위해 고심했다고 하는 것이 그동안의 정설이었으나 이는 수정되어야 한다. 조선은 왕이 통치하는 나라다. 그러나 임금이라 할지라도 모든 것을 임의대로 처리할 수 없었다. 하물며 임금도 아닌 대원군이 안동 김씨와 풍양 조씨 세력을 제어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다. 이에 대원군은 이들을 누르고 자신이 추진하는 개혁에 동참할 지지 세력을 찾아야만 했는데 그것이 바로 여흥민씨였다. 민경혁의 딸을 어머니로 ,민치구의 딸을 아내로둔 대원군에게 있어서 그것은 당연한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 즈음에 부대부인 민씨와 민승호 등이 명성황후를 추천하자 대원군은 부자지간에 동서관계가 된다하여 반대하였으나 이모저모 살펴본 뒤 다시없는 자리라 생각했다.
1866년(고종3) 3월 7일 민치록의 딸 명성황후를 고종의 왕비로 맞아들인다는 조칙이 반포되었고, 3월 9일 납채례(納采禮),3월 11일 납징례(納徵禮),3월 17일 고기례(告期禮), 3월 20일 책비례(冊妃禮)에 이어 21일 별궁에서 친영례(親迎禮), 22일 인정전에서 문무백관의 하례속에 상견례(相見禮)가 거행되었다. 이때 명성황후 나이 만 14세 6월, 비운의 명성황후의 국모로서의 삶은 이렇게 시작되었던 것이다.
저작권보호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거부